새로운 식문화 창조를 통해
건강한 Life style을 만들어갑니다.

CEO 메시지

혼자 가면 빨리 가지만, 함께 가면 멀리 간다는
아프리카 속담이 있습니다.

2009년 12월

'학교배달급식'이라는 '레드오션'에서 수많은 실패와 좌절을 겪으면서도
지금의 산업체와 관공서 중심의 지역 대표기업 후레쉬케터링으로 성장하였습니다.

회사를 내 몸처럼 아끼고, 위기 때마다 힘든 일을 솔선수범하는 임직원들이 있었기에 가능한 것이었습니다.

세계는 4차 산업혁명이라는 한 번도 겪어 보지 못한 미래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급변하는 외부적인 환경을 위기가 아닌 기회로 삼아 창의적이고 미래지향적이며
동료애를 가진 후레쉬맨이 되길 바랍니다.

우리의 목표는 2020년 100억달성입니다.
'후레쉬 임직원'이 함께 간다면 그 곳이 아무리 멀다 해도 우리는 도전하고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대표이사백종필